칼데콧 수상작 Puss in Boots - 페이퍼북
판매가격 : 14,0005,000원( 64%↓)
적립금 :100
상품번호 :161
제품코드 :9780312659455
원산지 :China
출판사 :FSG
작가 :Charles Perrault
AR Level :4.6 LG
출시일 :1998-09-25
구매수량 : 품절된 상품입니다
고객선호도 :★★★★★
제품상태 :
총 금액 :
품절된 옵션상품은 재입고 알림 신청을 통해서 입고 시 알림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명 Puss in Boots 저자 Charles Perrault
출판사 FSG 출간일 19980925
크기 215*280(mm) 쪽수 32p
제품구성 낱권
목차 또는 책소개 페이퍼북 / 5세 이상
뭔가 좀 이상하다. 어딘가 틀림없이 아귀가 안 맞는다. 후작이나 공주나, 잘생긴 선남선녀라고 하는데 도대체 수긍이 안 되고, 쟁반에서 비어져 나온 잔치 음식을 보면 끔찍한 괴물이라는 말이 맞는 듯한데 하는 짓을 봐서는 어리숙하고 순진하기 짝이 없다. 고양이는 딱히 주인에게 충성스러워서 기특한 일을 하기보다는 그저 주인이 사는 꼴이 측은해서 돌봐 주는 축이다. 그것도 정당한 수순을 거쳐서가 아니라 온갖 권모 술수를 다 부려도 목적만 달성하면 된다는 식이다. 형제 간에 뭐 그리 우애가 좋아서 유산 싸움을 않는 게 아니라 변호사에게 그나마 다 빼앗길까봐 싸우지 못하는 것이다. 술 몇 잔 들이켜고서 잘생기고 돈 많다는 이유로 멋대로 딸의 혼처를 정해 버리는 왕이 나오고, 주인공이란 사람은 영문도 모르고 앉았다가 고양이가 다 해다가 들이밀면 죄다 자기의 공적인 양 버젓이 받아들인다. 정말 헛갈린다. 샤를 페로의 너무나 잘 알려진 이야기에 바탕하고 있지만 프레드 마르셀리노의 손을 거쳐 나온 푸스 이야기는 좀 별나다. 쉽게 감정 이입할 수 있는 착하고 잘 생긴 주인공도 없고 같이 미워해 버리면 딱 좋을 악당도 없다. 선악의 대립 구조에 익숙한 독자에게는 뭐 이런 책이 다 있나 싶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분법이 척척 들어 맞는 손쉬운 세상에 살도 있지 못한 아이들에게는 고민해 볼 필요도 없이 물리적으로 선악이 양분되는 마음 편한 이야기보다 좀 더 현실을 닮은 이러한 이야기가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줄 수 있다. 그림도 색다르다. 화려하고 예쁜 그림으로 가득 찬 그림책에 익은 눈에는 생소하게 느껴질 만큼,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테레빈유 냄새가 물씬물씬 배어 나올 듯한 순수 회화 같은 그림이다. 원근과 빛의 방향, 거기에 빛의 세기까지 충실하게 묘사한 그림은 색연필로 섬세하게 그려져 있어서 전체적으로는 무척 은은하다. 부드럽지만 생생한 그림 속에서 글에 다 담지 않은 이야기들이 튀어 나온다. 구석구석 젊은 화가의 재치가 숨어 있다. 세세한 배경 묘사와 소품 처리도 한몫을 한다. “잘생긴”카라바스 후작을 흘낏 훔쳐보는 공주의 눈길, 신기한 듯이 영특한 고양이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표정에서처럼 주연에서 엑스트라까지 모든 등장 인물이 살아 있다. 처음에는 멍청하고 무기력해 뵈는 막내의 얼굴은 페이지를 넘기면서 점점 자신이 붙고, 카라바스 후작이라는 호칭에 얼마만큼 익숙해지고서는 타고난 귀족이기라도 한 것처럼 당당한 표정이 된다. 덩지만 크지 아둔하고 어리숙한 거인과 꾀바르고 음충맞은 고양이의 대결을 지켜보면서 주인공 편이므로 마땅히 고양이의 손을 들어 주고 싶어지기보다는 밉살스러우리만치 영악한 잔꾀에 그저 혀가 내둘러질 뿐이다. 능력이 있어서거나 노력을 해서가 아니라 자기집에서 먹여 키우던 잡종 고양이에게 불쌍해 보인 덕에 성공을 하는 카라바스 후작의 출세기를 따라가면서 헤피 엔딩이 주는 안도감이 느껴지기보다는 조금은 허탈한 실소를 짓게 된다. 여지껏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는 “옛이야기”답게, 골치가 지끈거릴 만큼 생각할 거리를 듬뿍 안겨 주는 그림책이다

묻고답하기 사용후기 공지사항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안내 고객센터 근무급여양식 홈으로 위로 뒤로 사업자정보확인 에스크로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