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데콧 수상작 Rosa - 페이퍼북
판매가격 : 10,4005,000원( 52%↓)
적립금 :100
상품번호 :1076
제품코드 :9780312376024
원산지 :USA
출판사 :Square Fish
작가 :Nikki Giovanni
AR Level :4.9 LG
출시일 :2007-12-26
구매수량 : 품절된 상품입니다
제품상태 :
총 금액 :
품절된 옵션상품은 재입고 알림 신청을 통해서 입고 시 알림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명 Rosa 저자 Nikki Giovanni
출판사 SQUARE FISH 출간일 20071226
크기 21.7 x 0.3 x 27.8 cm 쪽수 40p
제품구성 낱권
목차 또는 책소개 스토리북 / 0~5세 / 5~8세


1. 미국 흑인 인권 운동의 선구자, 로자 파크스/

우리나라에서 독립운동을 대표하는 상징적 인물이 유관순이라면, 미국 인권 운동을 대표하는 인물이 바로 로자 파크스이다. 우리에게는 조금 낯설지만,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를 변화시킨 인물로 손꼽힐 정도로 인권 운동의 선구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작년 늦가을 국내외 일간지에는 로자 파크스의 타계를 알리는 기사가 실렸다. 며칠 후 그녀는 미 의회 의사당의 ‘원형회랑’에 안치되었고, 부시 대통령 내외,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상원의원 등 많은 유명인사들이 그녀를 추모했다. 미국 역사상 여성으로서 그곳에 안치된 사람은 로자 파크스가 처음이었는데, 그만큼 그녀는 미국 역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인물인 것이다.
1955년 12월 1일, 미국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서 로자 파크스는 버스 자리에 앉아 있다가 백인을 위해 비켜달라는 운전사의 요구를 거절하고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에는 버스에서 흑인과 백인 좌석이 분리되어 있었는데, 버스뿐 아니라 학교, 터미널, 공공 화장실 등 모든 공공장소에서 백인과 흑인의 분리는 당연한 일이었다. 로자 파크스 사건은 행동은 버스 승차거부 운동으로 이어졌고, 그 운동을 26세의 젊은 목사인 마틴 루터 킹이 주도하게 되었다. 이렇게 시작된 버스 승차거부 운동은 그 후 1년 동안 계속되었고, 결국 1956년 미 연방대법원은 인종 분리가 불법이라고 판결했다.
재봉사 일을 하던 한 평범한 여인의 용감한 행동이 엄청난 역사를 이루어 낸 것이었다. 이 일을 계기로 마틴 루터 킹 목사는 1964년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로자 파크스의 거부는 흑백 인종차별 철폐라는 엄청난 역사의 불씨가 되었다. 이 사건은 로자 파크스와 흑인들의 가슴 속에 자유를 향한 갈망과 평등에 대한 확고한 의식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다. 평범한 흑인 여성의 작은 용기가 흑인사회에 자신감을 불어넣었고, 그 자신감은 흑인들로 하여금 그 후로도 오랜 세월 백인의 압박을 견뎌내고 인권 운동을 계속할 수 있게 만든 원동력이 되었다.

2. 진지하지만 재미있는 인물 그림책

실존인물을 다루는 어린이책은 대부분 위인전의 형식을 띄고 있다. 재미와 감동을 주기 위해 인물의 비범함을 과대 포장하거나 사건을 극적으로 묘사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일어나요, 로자』의 경우는 한 흑인 여성의 평범한 일상을 담담하게 서술하고 있다. 첫 장면에서 감기 기운이 있는 어머니를 걱정하고, 이발사인 남편이 능력을 인정받아 일을 더 하게 되어 기뻐하는 모습은 정말 평범한 흑인 중년 여성의 모습이다. 그리고 여느 때와 다름없던 하루, 로자 파크스에게 그리고 미국 흑인들에게 엄청난 변화를 일으키는 사건이 일어난다. 인물의 일상을 섬세하게 보여줌으로써 독자는 인물의 성품을 알게 된다. 그 인물에 대해 쉽게 동질감을 느끼게 되고, ‘내가 만약 로자 파크스였다면……’하고 자연스럽게 생각하게 만든다. 이는 인물과 사건을 바라보는 독자의 시선을 이야기의 표면에서 내면으로 끌어들인다.
작가는 차분하고 간결한 어조로 미국 흑인 인권 운동의 시발점이 된 사건과 그 중심인물을 풀어내고 있다. 로자 파크스에 대한 묘사뿐 아니라 사건 이후 미국 흑인 사회의 변화를 점차적으로 보여줌으로써 글이 편안하고 쉽게 읽힌다. 이 책은 한 인물에 대한 이야기지만, 주제는 자유와 평등이라는 심도 깊은 사회적 개념을 다루고 있다. 다소 무겁고 어려운 내용일 수 있는 사회적 문제에 대해서도 한 인물을 통해 쉽고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는 진지하지만 편안한 인물 그림책이다.

3. 2006년 ‘칼데콧 영예상’ 빛나는 일러스트

『Rosa』는 다양한 다른 재질의 종이를 오려 붙이는 콜라주 양식과 화려한 색감을 활용하여 1950년대 당시 사회 분위기와 흑인의 모습을 생생하게 표현하고 있다.
인물의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생생한 표정이나 몸동작을 통해 당시의 상황을 표현하고 있다. 이야기를 자세하고 친절하게 설명하는 방식이 아니라 과감한 생략과 강조를 통해 효과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특히 접지로 양쪽으로 펼쳐지는 본문은 많은 사람들이 참여한 걷기 운동을 더욱 웅장하고 근엄하게 느껴지게 한다.
화가 브라이언 콜리어가 『Rosa』 작업을 위해 미국 남부 몽고메리 지역을 찾았을 때, 가장 먼저 느낀 것은 찌는 듯한 무더위였다고 한다. 화가는 이 무더위를 황색 계열에 더러 어두운 색조로 예술적으로 표현하였다. 또한 로자 파크스의 얼굴에서 마치 빛이 뿜어져 나오는 것처럼 그렸는데, 그것은 그녀가 인류의 우리의 앞길을 비춰주는 고결한 불빛 같은 존재라고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한다.
화가는 이미 전작인 『마틴의 웅변 : 마틴 루터 킹 전기』를 통해 인물과 사건에 대한 예술적 묘사와 표현을 인정받았으며, 칼데콧을 비롯한 다양한 일러스트레이션상을 수상했다. 『일어나요, 로자』로 역시 2006년 칼데콧 영예상과 코레타 스콧 킹 상을 수상하였다.

묻고답하기 사용후기 공지사항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안내 고객센터 근무급여양식 홈으로 위로 뒤로 사업자정보확인 에스크로확인